날 수 없는 새 뉴질랜드의 키위 새

날 수 없는 새 뉴질랜드의 키위 새

뉴질랜드에서 키위란 뉴질랜드 사람, 과일, 그리고 날지 못하는 새를 지칭한다. 뉴질랜드에서 키위는 이렇게 세 가지의 의미가 있다. 뉴질랜드 사람들은 느긋하며 친절하다고 한다. 시골로 가면 갈 수록 뉴질랜드 특유의 친절함이 배어 있다. 길을 가다가 뉴질랜드 인을 만나면 간단하게 눈인사를 해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

키위의 3가지 의미

1. 뉴질랜드 사람 키위: 세계 1차대전에 참전했을 때 뉴질랜드 군인들을 키위라고 불렀다. 그것이 유래가 되어 현재 뉴질랜드 사람을 키위라고 부르는 것이 자연스러워졌다.

2. 과일 키위: 마트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과일 키위를 가르킨다.

3. 날지 못하는 새 키위: 뉴질랜드 토종 새로 현재 멸종 위기종이라고 한다. 타조와 마찬가지로 날지 못하는 새이고, 몸길이는 최장 35cm로 타조에 비해 작은 몸집이다.

뉴질랜드에서 키위 새를 복원하기 위해 열세 마리를 방사했다고 한다. 도심에서 자취를 감춰버린 키위 새들을 복원한다는 목적이다. 다른 새들은 얇은 살가죽과 속이 빈 뼈를 가지고 있어 날아다니는데 무리가 없다. 그런데 키위는 키위는 근육이 발달하고 뼈의 속이 꽉 차 있어 날기 힘들다. 날개가 퇴화되었지만 튼튼한 다리 근육으로 먹이를 잘 찾아 먹는다. 전체 몸무게 중에서 발이 차지하는 것은 약 3븐의 1이 될 정도로 잘 발달되었다.

키위 새는 뉴질랜드 원주민 마오리족이 신성하게 생각한 새였다. 그런데 19세기 유럽에서 넘어온 사람들이 고기를 먹을 목적으로 또는 깃털 장식을 목적으로 키위를 막 잡았다. 또 외부에서 들어온 천적들이 키위 새의 생명을 위협했다. 이러다보니 키위는 멸종 위기에까지 이르렀다.

마오리족

뉴질랜드 사람들이 사랑하는 키위새는 뉴질랜드를 상징하는 새이다. 또 다른 새도 있다. 앵무새 종류인 카카포이다. 우거진 숲에 살며 키위와는 다르게 나무에도 곧잘 올라간다. 풀과 과일을 좋아하는 초식성 조류이다. 키위와 마찬가지로 카카포도 날지 못한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