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가평와서 어디갈까?
직원여행 코스로 몇번 와봤던
아침고요수목원이나 가자.

가는데 어디선가 연기가 난다.
가다보니 펜션이 불타고 있었다.
소방차는 불을 끄고
경찰차는 차량을 통제한다.

펜션이 스티로폼 패널이라
불에 취약하고
연기도 매캐하다.
숙소 손님이 부주의로
불을 낸 것 같다.
아무도 다치지 않았으면 좋겠다.

수목원 도착
매표소 아주머니가
겨울에는 실내는 개방하지 않고
숲길 산책하는 정도라고 하며
성인 1인당 요금이
9,500원 이란다.

볼 것도 없고 산책만 하면
할인해 줘야 되는거
아니냐고 하니 안된다고 한다.
성인5, 청소년2 요금을 내고
입장했다.

정말 볼 게 없다.
관람하는 사람들도 거의 없다.
봄 여름 가을에는
볼 것이 많겠지만
겨울은 돈이 아까울 정도이다.

그냥 산공기 마셨다는데
의미를 둬야겠다.
야간에 불빛을 껴 놓는게
이쁠 것 같아
나가면서 볼게 없어
저녁에 다시 온다고 하니
재입장이 안된다고 한다.

아침고요수목원
겨울 관람객은 낮에 와봤자
특별히 볼게 없으니
17시 이후에
꼬마전구 빛으로 연출하는
야경을 보러 오는 것이
좋겠다.

시설물에 전구를 아주 많이 설치하여
야경은 아주 끝내줄 것 같다.




서울 택시요금 인상됩니다.

서울 택시요금 인상


서울 택시요금이 16일 새벽 4시부터

3,800원으로 인상된다는 소식입니다.

심야는 기본요금 4,600원이고

10원 단위의 요금은 반올림 됩니다.


이렇게 되면 기본 요금이 800원 인상되고,

심야 요금은 1,000원이 인상된 것입니다.


대형 택시나 모범택시도 6,500원으로

1,500원이 인상됩니다.


서울개인택시조합은

 승차거부, 부당요금 근절,

심야 승차난 해소 방안,

고령 운전자 안전운전 대책 등

개선 다짐안도 서울시에 제출하고

안전운전에 대한 경각심을 높인다고 합니다.

택시요금 인상


<인상된 택시요금>

1. 중형택시

 <주간>

 기본요금 - 2km 3,800원

 거리요금 - 132m 100원

 시간요금 - 31초 100원

 <심야> 주간 요금 20% 할증

 기본요금 - 2km 4,600원

 적용시간 - 0~4시


2. 대형택시, 모범택시

 기본요금 - 3km 6,500원

 거리요금 - 151m 200원

 시간요금 - 36초 200원


하지만 카풀을 그렇게 반대하더니

은근슬쩍 요금을 올리냐,

승객에 대한 서비스는 그대로인데

요금만 올리는 것이 아니냐는

불만을 표시하기도 합니다.


심야 택시 요금도 부담되니

택시 잡기도 매우 어려우니

심야 지하철이나

심야버스를 운행하는 것이

좋겠다고 이야기 하기도 합니다.


대부분 시민들은 택시 요금 인상에 대해

부정적인 시각을 보이고 있습니다.

택시 요금을 필두로

다른 교통수단의 이용요금,

소비자 물가 등도

서서히 오르면 서민들이 살기

더욱 어려워진다고 걱정을 합니다.


택시 요금만 인상하는데 머리 쓰지 말고

승차 거부나 승객 골라태우는 등의

불법행위를 금지하고

승객에 대한 서비스를

생각해야 할 것입니다.


혹시 법인택시는 덩달아

사납금이 올라가서

수입이 더 줄어드는 것은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세뱃돈이 많이 나간 날

세뱃돈


온 가족이 모이는 설날

오늘은 그동안 직장관계로 오지 못했던

조카까지 왔다.


혼자 온 게 아니다.

여자 친구와

그리고 아기까지 왔다.


소위 말하는 속도위반이다.

아기는 5개월 되었다.

너무 귀엽다.


차례를 지내고

세배를 할 시간이다.

조카들과 아기까지

세배를 한다.


1인당 5만원씩 세뱃돈을 주니

35만원이 쑥 나간다.

이 중에는 28살, 27살짜리 조카도 있다.

한 명은 취직을 하고

한명은 취직을 하지 못했다.

그런데 취직 못한 조카를 안 줄 수도 없고

그래서 둘 다 5만원씩만 줬다.


아기들


점심을 먹고

장모님 댁으로 직행하였다.


장모님 댁에도 처남댁 부부와

아이들이 우리가 오기를

손꼽아 기다렸다.

 


드디어 세배를 한다.

중학교에 들어가는 녀석에게는

20만원

초등학생에게는 5만원 줬다.

장모님께도 용돈 OO만원 드렸다.


오늘 아이들 세뱃돈으로만

60만원이 나갔다.

예전에는 30만원이면

충분했는데

아기도 태어났고,

중학교도 입학해서

2배나 더 들었다.


그래도 마음만은 행복하다.

나도 어렸을 때 세뱃돈 받으면

너무 기분이 좋았지.

아이들도 나 어릴 적 그 기분을

느끼고 있겠지.


직장을 잘 다니고

월급이 잘 나오고 있어

아이들 세뱃돈까지 줄 수 있으니

그게 바로 행복 아니겠는가!


세뱃돈 많이 나갔다고

투덜거리지 말자.



'일반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침고요수목원 추운데 고생했네  (0) 2019.02.08
서울 택시요금 인상됩니다.  (0) 2019.02.07
세뱃돈으로 얼마 나간겨?  (0) 2019.02.06
미국 네티즌의 브랜드 호감도 조사  (0) 2019.02.04
기니피그 기르기  (0) 2019.02.01
기부하는 방법  (0) 2019.01.31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