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비드 스웬슨의 주식투자비법


미국 예일대 최고 투자 책임자인 데이비스 스웬슨은

주식 투지 비법을 분산투자로 꼽았다.

지구상 몇 안되는 투자 천재라고 불리우는 그는

분산 투자로 손해를 최소화하고 수익은 최대화하는 것을

추구하고 있다.


즉 분산투자는 공짜 점심이라는 것이다.


스웬슨은 재테크를 하려면

주식을 통해 수익률을 높이고

분산투자로 위험성을 줄여야 한다고 한다.

주식 자체는 위험성이 크다.

하지만 장기적인 투자와 분산 투자는

반드시 수익을 가져다 준다고 한다.

50% 이상 한 가지 종목에 투자하는 것은

위험한 투자이니 분산투자를 명심하라고 한다.

그리고 빚을 내서 투자하는 것을

절대 하지 말라고 경고한다.


그는 예일대학의 기금 운용을 담당한지

34년이 된다.

이렇게 분산투자와 장기투자로 

예일대학의 기금을

1조원에서 33조원으로 늘렸다.

 

이게 미국 주식시장에서만 가능한 일일까?


아니다.

우리나라에서도 분산투자와 장기투자한 사람들은

대부분 돈을 벌었다고 한다.


하지만 나는 조금 올랐다 싶으면 팔고

다시 사고 하는 과정에서

오히려 돈을 까먹었다.


지금은 사 놓고 아예 주식 앱을 쳐다보지도 않는다.

아예 사놓은 것도 잊어먹고 살아야

정신 건강에 좋고

반드시 돈을 번다고 했으니

장기투자를 해 볼 것이다.

그리고 돈 생길때마다

소액이라도 주식을 사놔야겠다.



'일반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정장도 세탁기에 빨아 입는다.  (0) 2019.04.19
4.19 의거  (0) 2019.04.18
데이비드 스웬슨의 주식투자비법  (0) 2019.04.16
국립공원 도시락 서비스  (0) 2019.04.15
갤럭시 A80 출시  (0) 2019.04.13
신용카드 경조사비, 노점삼 QR간편결제  (0) 2019.04.12



국립공원에서 예약 후 도시락을 먹을 수 있다.


산행을 할 때 점심 도시락으로 김밥이나

유부초밥을 가지고 간다.

이때 일회용품도 덩달아 가지고 간다.

성숙한 시민의식이 있는 사람은

쓰레기 봉투에 자신의 쓰레기를 잘 담아 온다.


그러나 일부 몰지각한 사람은

일회용품을 산에다 그냥 버린다.

그래서 국립공원공단에서

쓰레기 처리하는데 인력과 노력이 많이 든다.


그런데 사람들이 도시락을 준비하고,

들고 오고, 빈 도시락을 집으로 가져가야 하는

수고로움을 덜어줄 수만 있다면

쓰레기를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지 않을까?


이런 생각으로 국립공원공단에서

도시락을 예약한 후

산에 올라갈 때 도시락을 준다.


도시락을 예약한 사람은

산에 올라가서 점심을 맛있게 먹는다.

도시락은 1회용품이 아니므로

산에서 내려올 때 다시 입구에서

빈 도시락을 반납하면 된다.


이렇게 해서 현재 6개 국립공원은

쓰레기가 줄었다고 한다.

모든 국립공원에서 실시되는 것이 아니고

현재는 소백산, 속리산, 가야산, 경주, 태안해안, 월악산

에서만 도시락을 예약할 수 있다.


올 상반기까지는 21개 국립공원으로

확대 실시할 예정이라고 하니

산행이나 야영을 할 사람은 이용하면 좋을 것이다.


<국립공원 도시락 서비스 이용방법>

-카톡에서 <내 도시락을 부탁해> 검색 후 친구추가한다.

-해당되는 지역을 누른 후 

 일대일 채팅에서 도시락 이용 신청을 한다.

-국립공원 입구에서 도시락을 받는다.

-산행 후 지정된 장소에 도시락을 반납한다.



'일반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4.19 의거  (0) 2019.04.18
데이비드 스웬슨의 주식투자비법  (0) 2019.04.16
국립공원 도시락 서비스  (0) 2019.04.15
갤럭시 A80 출시  (0) 2019.04.13
신용카드 경조사비, 노점삼 QR간편결제  (0) 2019.04.12
러시아 차가버섯 구매 후기  (0) 2019.04.09



나영석 PD의 연봉


tvN 나영석 피디의 연봉이 어마어마하다.

지난해 총 연봉액이 무려 약 37억이기 때문이다.

연봉이 2억 1500만원

성과급과 명절상여금이 35억 1000만원이나 된다.


나영석 피디는 충북 청주 출신으로

우리나이로 44살이다.(1976년생)

해피선데이, 1박 2일, 꽃보다 할배, 꽃보다 누나

삼시세끼, 알쓸신잡, 윤식당 등

수없이 많은 프로그램을 연출하며

예능의 전성시대를 열었고

시청자들의 웃음과 감동을 주었다.


나영석 피디가 제작하는 프로그램이라면

일단 봐도 된다는 생각들을 많이 한다.

하지만 그는 피디라는 직업이 있는 줄도 몰랐다고 한다.

아버지가 공무원이나 하라고 해서

연대 행정학과에 들어갔다.


대학에서 연극반 활동을 했는데

거기에서 인생의 전환점을 맞이한다.

연극에 홀딱 빠져 다양한 경험을 하고

2001년 KBS에 입사하였다.

지금 피디로 자신의 재능을 마음껏 뽐내는 것은

대학 시절 연극에 미친 삶과

끊임없는 노력이 아니었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나영석 피디는 책을 쓴 저술가이기도 하다.

나영식 피디의 어차피 레이스는 길다. 라는 책에서

오늘의 나영석을 만든 과정이 고스란히 들어있다.


아나운서 중 영향력 있는 사람은 손석희이다.

1956년생으로 64살이다.

연세가 저렇게 많이 되었다니

동안은 동안이다.

JTBC 대표이사이자 뉴스룸을 진행하고 있는데

그의 연봉은 약 5억7,300만원이다.

나영석 피디와 비교했을 때 약 1/7 수준의

연봉을 받는 것 같다.


하지만 나는 언제 저런 금액을 만져보기나 할까?

아니 만져볼수나 있을까?

평생동안 월급 한푼 안쓰고 모으면

손석희 대표이사 연봉 정도는 모으겠지만

나영석 피디 연봉은 절대 모으지 못할 것 같다.

그래도 넉넉하지는 않지만

건강하고 즐겁게 살고 있으니 

그것으로 만족해야겠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