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개월 딸 사망케 한 어린 부부


아이를 키우다 보면 아이는 정말 사랑스럽고

온 세상을 다 가진 것처럼 행복하다.

나에게 이렇게 훌륭한 선물로 와 준것만으로도

감사한 마음 뿐이다.


가끔 엇나가기도 하지만

그래도 내 자식이니 고마운 마음 뿐이다.


그런데 7개월된 딸을 1주일 가까이

방치해서 결국 숨지게 만든 부부가 있다.

나이도 21살, 18살로 아주 어린 부부이다.


처음에는 딸을 재우고 마트에 다녀왔더니

양손과 양발 반려견에 할퀸 자국이 있었다.

그래서 연고를 발라주었다.

그 다음 분유를 먹이고, 재웠는데

다음날 숨져 있었다고 이야기 했다.

하지만 경찰 조사 결과 이는 거짓으로 들통났다.

또 마트를 7개월 밖에 되지 않은 딸을 혼자 두고

갔다는 것도 상식적으로 이해가 되지 않는다.


한편 인근 지역에 9개월 남자아이가 3월에

숨진 사건이 있었다.

묘하게도 9개월 남자아이 엄마와 7개월 딸 엄마가

친구 사이임이 드러났다.

그래서 경찰은 9개월 남자아이의 사인이

이번 사건과 연관성은 없는지 조사중이다.


7개월 딸의 부모는 아직 어려서

경제적으로 어려울 수도 있다.

아이를 키우기 힘들 수도 있다.

하지만 최선을 다해 딸을 키울 수는 있다.


어린 나이에 서로 좋아하고 사랑할 수는 있다.

그런데 아이를 낳았다면 아이를 키워야 하는

최소한의 의무는 다해야 한다.


나도 아이를 키울 때 새벽마다 울어대는 아이를 위해

분유를 타고 졸린 눈 비벼가며 먹였던 기억이 있다.

하지만 그게 다 좋은 추억이다.


7개월 딸은 2시간 정도만 지나도 배가 고파

마구 울었을 것이다.

그러다가 분유는 입에 들어오지 않으니

우는 힘도 없어지고 점차 생명이 꺼져갔을 것이다.

걷지도 잘 움직이지도 못하는

어린 생명을 방치하여 죽게 한 것은

뭐라 변명해도 용서받지 못할 죄이다.


자신이 키우기 어려웠다면

그냥 보육원이나 다른 곳에 편지를 써서 놓았다면

어린 생명은 구하지 않았을까?

그리고 양부모 밑에서 잘 자랐을 것인데...


짐승들도 자기 자식은

목숨을 걸고서라도 지킬려고 한다.

하물며 인간이라는 최고로 진화된 동물이

어찌 이런 일을 할 수 있는지 개탄스럽다.




조현병 아빠, 역주행으로 3명 사망


계속 우울한 소식만 들려서 기분이 좋지 않다.

특히 이번에는 아무 죄없는 3살 아이와

결혼을 앞둔 신부가 사망하여

더욱 마음이 편치 않다.


조현병 환자 박씨는 사는 곳이 경남 양산이다.

그런데 요즘 약을 잘 먹지 않아

위험하다는 상태라고 했다.

그런 조현병 남편이 3살 아이를 옆에 태우고

라보 화물차로 고속도로를 달린다.


처음엔 정방향으로 잘 달렸다.

경남 양산을 출발하여

대전 당진간 고속도로를 타고 

당진방향으로 잘 주행하다가

무슨 이유인지 유구나들목에서 방향을 틀어

역주행을 한다.


사람들은 깜짝 놀라 라보 화물차와

부딪히지 않으려고 가까스로 피했다.

그리고 경찰에 신고하기도 했다.

그런데 안타깝게 마침 그곳을 지나던

29살 최모씨와 충돌하고 말았다.


그 결과 라보 운전자 박씨, 박씨의 3살난 아들,

승용차 운전하던 예비신비 최씨 등

3명이 사망하고 말았다.

예비신비 최씨 차안에는 청첩장이

다수 발견되어 더욱 애처롭게 한다.


예비신부 최씨와 3살난 아이는 뭔 잘못을

했단 말인가?

정말 끔찍하다.


노인들의 자진 운전면허 반납하는데

조현병 환자는 강제로라도 운전면허를

회수해야 하는지 모르겠다.




기생충을 보고 나서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칸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했다.

어떤 내용의 영화이길래 심사위원들의

호평이 쏟아졌을까?

기생충이 개봉한다고 하여 바로 예매를 하고 중학생 아이들과

집사람 이렇게 4명이 관람을 하였다.

내용을 전반적으로 무난하였다.

박서준이 과외하던 곳에 대학생도 아닌 최우식이

서류를 위조하여 이선균네로 고액과외 하러 간다.


그 집에는 그림을 이상하게 그리는 남자아이(정현준)도 있어

최우식은 그림 과외 전문가라고 하며 자기 동생 박소담을 소개한다.

박소담은 이선균네 자가용 기사의 차를 타고 혜화역으로 가는 도중

자신의 팬티를 벗어 시트 밑에 놓고 간다.

다음 날 이선균이 그 팬티를 발견하고

기사가 자동차에서 이상한 짓을 했느니 뭐라고 한다.

하여간 대사가 아이들이 듣기에는 민망한 대사였다.

우여곡절 끝에 기사를 자신의 아버지 송강호를 소개한다.

이제 일가족 3명이 이선균 네에서 일을 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가정부를 쫓아낼 궁리를 한다.


가정부는 복숭아 알레르기가 심해 복숭아만 옆에 있어도

심하게 기침을 한다.

그래서 박소담과 최우식은 가정부 옆을 지날 때 복숭아 털가루를

살짝 뿌린다.

병원 진료를 간 가정부 이정은이 진료 대기할 때

송강호가 이정은이 뒷 배경에 나오게 셀카를 찍는다.

그리고 셀카를 보여주며 사모님 조여정에게 가정부가 결핵 때문에

병원에 갔다고 이야기를 한다. 

결국 쫓겨나는 가정부를 대신하여 송강호 부인인 장혜진이 가정부로 들어간다.

자. 이렇게 일가족 4명이 이선균네에서 일하게 된다.


어느 날 이선균 아들 정현준을 위해 캠핑을 떠난다.

거실에서 신나게 술을 부어라 마셔라 하는 송강호 가족.

그때 캠핑 간 것을 알고 전 가정부 이정은이 찾아온다.

지하실에 이정은 남편을 숨겨두고 돌보고 있었는데,

이정은이 쫓겨나서 밥을 제대로 주지 못했기 때문이다.

무슨 일인지 궁금하여 계단에서 엿듣던 송강호 가족이 그만

미끄러져 우탕쿵탕....

송강호네 모두 가족이라는 것이 들통난다.


한편 캠핑 간 이선균네는 비때문에 다시 집으로 돌아온다.

거실을 부리나케 치우는 송강호 가족...

정현준은 마당에 인디언 텐트를 치고 혼자 캠핑한다고 하고

이선균과 조여정은 그걸 거실에서 바라보며 누워 있는다.

송강호 최우식 박소담은 들키지 않으려고 거실 탁자 밑에 나란히 누워 있는다.


영화에서 이선균은 갑자기 조여정 몸을 더듬는다.

어른이 보기에는 그냥 그런 정도이지만

아이와 함께 보니 조금 강도가 세다고 느껴졌다.

아이와 함께 보고 있으니 거실에서 서로의 몸을 더듬는

그 장면이 가장 민망한 장면이었다.


온 가족이 다 보는데, 개인적으로 그냥 키스씬 정도면 되지 않았을까?

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민망했다.

기생충은 15세 이상 관람가이다. 그런데 15세 관람가인데 수위가 높은 것 같다.


영화평을 보니 호불호가 갈리고 있다.

전반적으로 좋다는 의견이 대다수이지만,

영화같지 않다는 소수의 의견도 있다.

하지만 나는 영화 값이 아깝지 않을 정도로 재미있게 잘 봤다.

(거실에서 이선균과 조여정 씬은 빼고)

시나리오도 기발하고, 연기력도 모두 좋았다.

그래서 영화가 끝난 후 혼잣말로

'황금종려상 받을 만 하네...'

라는 말이 절로 나왔다.

긴장감이 끊이지 않고 몰입하게 만든 영화 기생충은

많은 생각을 하게 되고 많은 여운이 남는 영화이다.

아이들은 빼고 집사람과 한번 더 보러 영화관을 다시 찾아가야겠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