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흥국 뺑소니 혐의 부인하며 블랙박스 영상 공개

김흥국 뺑소니 혐의 부인하며 블랙박스 영상 공개


가수 김흥국은 서울 시내에서 신호 위반 좌회전을 하다가 오토바이와 살짝 부딪히는 사고를 냈다. 이 사고 후 현장을 수습하지 않고 현장을 떠난 김흥국에게 뺑소니 혐의로 입건 되었다. 하지만 김흥국은 블랙박스 영상을 공개하며 뺑소니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오토바이와 부딪힌 후 현장을 수습하지 않았다는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말했다.


​김흥국은 지난 달 24일 오전 11시 20분 쯤 이촌동 사거리에서 신호를 위반하고 불법 좌회전을 시도했다. 그때 오토바이와 접촉하고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오토바이 운전자도 신호를 어기고 사거리에 진입하여 다리를 다친 것으로 알려졌다. 김흥국은 사고 당일 경찰 조사를 받았고, 음주운전 혐의는 없었다.

김흥국은 한강변으로 운동하러 가는 길에 비보호 좌회전 대기 상태에서 정차했는데 오토바이가 와서 번호판을 툭 치고 갔다고 했다. 오토바이 운전자가 그냥 현장을 떠났기에 어떤 조치를 할 상황이 없었다고 했다.

김흥국은 당시 오토바이 운전자가 넘어졌다면 그 사람의 상태를 살폈을텐데 그냥 가길래 별일 아닌가 보다 하고 보험회사에만 신고했다고 한다. 한동안 사건을 잊고 있었는데 갑자기 경찰에서 연락이 왔다는 것이다.

​김흥국은 이날 뺑소니 혐의를 부인하며 블랙박스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을 보면 빨간 신호등일때 김흥국은 비보호 좌회전을 시도하다가 정차한다. 이때 오토바이가 빠른 속도로 와서 김흥국 차량의 앞 부분을 스치듯 지나갔다. 오토바이 운전자도 노란불일 때 직진을 시도하다가 사고가 난 것이다.


​김흥국은 또 오토바이 운전자에게 3500만원의 터무니 없는 거액의 합의금을 요구했다고 한다. 가벼운 접촉사고인데 거액의 합의금을 요구하는 것은 비상식적이라고 하며 연예인이라서 이런 협박을 당한다며 억울해 했다.

오토바이 운전자는 기존 음주 뺑소니가 있어 이번 건이 입건되면 2천만원 이상은 나올 것 같다. 재판이 진행되면 실형을 받을 수 있다. 그리고 뺑소니가 적용되면 보험사에 김흥국 씨가 500만원 이상을 또 내야 한다. 그러니 대충 이것저것 따지면 최소 3,500만원이 들어간다. 그 돈을 자신에게 달라고 한 것이다. 참 어이가 없다.

처음에는 김흥국이 뺑소니 친 줄 알았는데 ​공개한 영상을 보니 서로 신호를 위반한 것 같고 3,500만원이라는 합의금은 협박이 아닌가 생각된다. 병원비 하라고 10-20만원 정도면 충분하다고 본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