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원일기 일용이 박은수 돼지농장에서 일하고 있다고...

전원일기 일용이 박은수 돼지농장에서 일하고 있다고...

 

농촌드라마 전원일기에서 일용이 역할로 사랑을 받았던 박은수의 최근 근황이 알려졌다.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에 모습을 보인 그는 전혀 다른 모습을 보여줬다. 그가 일하는 곳은 농촌드라마를 찍는 착각을 일으킬 수도 있는 강원도의 한 돼지농장이었다.

농장에서 일하는 일용이 박은수 씨

제작진은 설마설마하며 농장을 찾아갔다. 일용이 박은수가 진짜로 돼지 농장에서 일을 하고 있는지 촬영하러 간 것이다. 제작진이 진짜로 박은수 씨가 맞냐고 하자 어떻게 알고 왔냐며 아니라고 할 수도 없고 참으로 난감하다고 했다.

가식적인 모습 보여줄 이유 없다고...

방송을 하려면 잘 꾸미고 좋은 이야기를 내보내야 하는데 자신은 농장에서 막일을 하는 사람이라고 촬영을 정중하게 거절했다고 한다. 하지만 제작진은 며칠 후 다시 찾아가 촬영을 허락해 달라고 하자 그냥 일하는 것 밖에 찍을 게 없다면서 그것이라고 찍고 싶다면 찍으라고 했다. 이제는 거짓말 할 이유도 없고 가식적인 모습도 보여줄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돼지농장에서 창고 정리, 새끼 돼지 예방접종 등 여러 가지 일을 했다. 어떻게 돼지 농장에서 일하게 되었냐고 하니 돼지 농장 사장님이 잘 알고 지내던 동생인데 한번 해보라고 해서 망설이다가 하게 되었다고 한다. 

불미스런 일에 연루되어 방송 안한지 15년 

박은수는 과거 사기혐의에 연루되어 구치소에 수감도 되었었다. 그렇게 방송계를 떠나 방송을 안 한지 15년정도 되었다고 한다. 창피하게도 구치소까지 갔다와서 이제는 누가 뭐 하자고 해도 못한다고 했다. 전원일기에서 순수하고 깨끗한 농촌 총각으로 연기를 했는데 이제는 얼굴을 들고 연기를 할 수가 없어 그렇게 방송을 하지 못했다고 했다.

어떻게 보면 분하고 억울하기도 하지만 자업자득이라고 생각한다고 자책했다. 돼지 농장에서 하루 10만원 받는다고 했는데, 제작진이 과거 수입을 물어보자 그 얘기는 하기도 싫다며 손을 내저었다.

그는 돼지농장에서 머리와 몸을 반성시키는 의미로 고생하고 있다고 한다. 그래도 과거 텔레비전에서 자주 봤던 사람이 이렇게 돼지 농장에서 일을 한다는 결심까지 했다니 참으로 대단하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