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배우 박중훈 만취 음주운전이라니...

영화배우 박중훈 만취 음주운전이라니...

 

영화배우 박중훈 씨가 혈중알코올농도

0.176% 상태로 만취 음주운전을 하였다.

이 수치는 운전면허 취소 기준의 2배가 넘는 수준이다.


26일 밤 서울 강남의 한 아파트에서

음주운전 신고가 들어왔다.

아파트 관리직원이 술취한 운전자의 신원을

확인하려 했지만 이에 응하지 않았다.


그때 현장에 도착한 경찰관에 의해

신원을 확인해 보니 영화배우 박중훈씨였다.
   


박중훈 씨는 지인들과 술을 마신 후

대리운전을 해서 지인의 아파트 주차장에 도착했다.

아파트 입구에서 대리기사를 보낸 후

자신이 직접 지하주차장으로

약 100미터 정도 운전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혈중알코올농도 0.176%는

면허취소 기준인 0.08%를 두 배 넘는 수치이다.

2004년에도 음주운전으로 면허취소된 적이 있는데

이번에 또 음주운전으로 구설에 오르게 되었다.


개인적으로 참 좋아하는 배우인데

이런 일이 벌어져서 참으로 안타깝다.

소속사에서도 책임을 통감한다고 하였으며

박중훈 스스로도 깊은 반성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