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 아이오닉5 출시, 보조금 받으면 4천만원 정도에 구입

현대자동차 아이오닉5 출시, 보조금 받으면 4천만원 정도에 구입

현대자동차가 테슬라, 폭스바겐에 이어 전기차를 위한 새로운 차체를 적용한 신차를 출시했다. 바로 아이오닉5이다. 아이오닉5는 현대자동차의 전용 전기차 브랜드로 아이오닉의 첫번째 모델이다. 자체 개발한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적용해 주행거리도 최대 500km(보통 주행거리는 430km)나 된다. 그럼 기존 내연기관의 차체와 무엇이 달라졌을까?

실내 공간이 넓다.

  우선 차량 바닥이 평평하다. 차체 길이는 4,640mm로 아반테보다도 작지만 실내 공간은 훨씬 넓다. 이는 전기차만의 특징이다. 엔진도 없고, 변속기도 없고, 연료탱크도 없다. 엔진이 없으니 그 자리는 수납공간으로 채워진다. 전자식 변속레버를 운전대 주변에 배치되어 기어봉이 없다.

  기어봉이 없는 자리에 아무것도 없으니 그만큼 공간이 넓어졌다. 앞뒤로 움직일 수 있도록 만든 콘솔 유비버셜 아일랜드가 적용되어 필요시 움직일 수 있도록 하였다.

  전면에는 현대차 최초로 상단부 전체를 감싸는 클램쉘 후드가 적용되었다. 헤드라이트, 후미등, 휠 등에는 파라메트릭 픽셀을 적용해 정사각형의 점들이 이어진 모양으로 훨씬 고급스러워 보인다.

충전속도가 빨라졌다.

  아이오닉5의 충전 속도도 훨씬 빨라졌다. 800V 충전시스템으로 초고속 충전을 하면 배터리 80% 충전은 18분으로 짧아졌고, 5분동안 충전해도 100km정도 달릴 수 있다. 이는 기존 전기차의 충전시간을 크게 개량시킨 것이다.

아이오닉5 가격, 아이오닉5 출시 시기

  가장 상위 모델은 5천만원 중반대에 출시되었다. 하지만 보조금을 지원받으면 4천만원 정도에서 구입이 가능하다. 아아오닉5 국내 출시는 빠르면 4월 중이라고 한다. 현재 사전계약 중인데 첫날 예약 물량은 23,760대를 기록하여 기존 카니발 완전변경 모델의 23,006대를 넘어섰다. 이렇게 국내 사전 계약 차량 중 첫날 가장 많은 계약 대수를 기록하였고, 유럽에서도 하루 만에 사전 계약 물량을 채웠다고 한다. 하지만 현재 자동차 반도체의 부족으로 4월 출시가 가능할지는 미지수일 것 같다.

  탄소 중립을 위해 영국은 2030년, 중국은 2035년에 내연기관 차량 생산을 중단하고, 서울시도 2035년부터 내연기관 차량을 등록할 수 없도록 할 예정이다.

정부는 온실가스나 대기오염을 발생시키지 않는 친환경차를 10년 안에 10배로 늘리고, 충전 시설도 50만개 이상 설치할 예정이다.


  현대차 뿐만 아니라 테슬라, 폭스바겐, 벤츠, BMW 등 유수의 자동차 회사들이 전기차에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테슬라는 모델Y를 개발해 가격도 5,999만원에 출시했다. 우리 정부가 전기자동차 보조금을 6천만원을 넘지 않아야 보조금 100% 준다고 했으므로 가격을 6천만원 밑으로 결정한 것이다.

대박 조짐 현대 아이오닉5

  나도 현재 차량을 몇 년간 더 타다가 전기차로 바꾸고 싶다. 직장 동료의 코나 일렉트릭을 타 봤는데 너무 조용하고 가속력도 엄청 뛰어났다. 지금 당장 아이오닉5로 바꾸고 싶지만 나의 경제적 사정을 생각하면 2~3년 후에 바꾸는 것이 적당할 것 같다. 너무나 멋져 보이는 아이오닉5, 대박 조짐이 보인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