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시연 음주운전 숙취가 풀리지 않았다고 해명

박시연 음주운전 숙취가 풀리지 않았다고 해명


  배우 박시연이 한낮에 음주운전으로 신호대기 중인 차를 자신의 차로 교통사고를 냈다. 한낮에 운전하였으므로 낮술을 마시고 운전한 것이 아닌지 생각되었으나 박시연은 전날 마신 술로 인한 숙취때문이었다고 해명하였다.


  박시연은 사고 전날 저녁에 집에서 지인들과 술자리를 가졌다. 그리고 다음날 17일에 술이 다 깼다고 생각하고 자신의 차로 외출을 하였다. 그러다가 경미한 교통사고가 있었고, 경찰관의 음주 측정 요구에 응해 혈중 알코올농도를 측정하였다. 그런데 숙취로 인해 면허 취소에 해당하는 0.097%가 나왔다.

숙취 운전이라고 해명

  박시연은 당일 음주로 인한 사고가 아니라 전날 술을 마셨는데 숙취가 풀린 줄 알고 운전대를 잡았다고 말했다. 숙취가 덜 풀린 것을 인지하지 못하고 운전을 한 것은 잘못이지만 한낮에 술을 마신 후 운전한 것은 아니라고 거듭 강조하였다.


  경찰에 의하면 박시연은 지난 17일 오전 11시 30분경에 잠실3삼거리에서 좌회전 대기 중은 차량을 자신의 외제차로 들이받았다고 한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음주측정을 하였으며 그 결과 박시연의 혈중코올 농도는 0.097%였다고 한다.

다친 사람 없어 다행

  박시연은 동승자가 없었으나 피해 차량에는 운전자와 동승자가 타고 있었다. 큰 교통사고가 아니라 박시연과 피해차량 탑승자 모두 크게 다치지는 않았다고 한다.

  박시연 소속사 미스틱스토리는 불미스런 일로 심려를 끼쳐 사과한다고 하며 책임을 통감한다고 했다. 박시연도 깊이 반성하고 있으며 물의를 일으켜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나도 음주운전도 위험하지만 숙취운전도 위험하다는 것을 느낀다. 예전에 전날 술을 마시고 그 다음날 출근 하는데 어딘지 모르게 몸이 약간 이상하다는 것을 느꼈다. 이런게 숙취인가 생각하며 운전하다가 경찰관의 아침 음주운전 단속에 걸리게 되었다. 간신히 음주운전으로 걸리지는 않았지만 경찰관이 조심 운전하라고 말한 적이 있다. 그 다음부터는 전날 술을 마셨는데 몸이 이상하다면 그냥 버스타고 회사에 간다.

01234567

  아마 한낮 음주운전이 아니라면 박시연도 몸이 조금 이상한 것 같다고 생각하면서 숙취운전 했을 것 같다. 이번 일로 다음부터는 음주운전이나 숙취운전을 하지 않으면 좋겠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