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리나 30년만에 근황 밝혀

강리나 30년만에 근황 밝혀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 배우 겸 화가인 강리나가 출연했다. 배우를 은퇴한지 30년만의 근황이다. 우뢰매란 어린이영화로 데뷔했던 강리나는 1996년 영화 알바트로스를 마지막 작품으로 은퇴했다. 1989년에는 영화 서울무지개로 개성있는 연기를 선보였으며 대종상 여우 신인상도 수상하였다. 사람들은 강리나의 매력에 흠뻑 빠졌으며 강리나는 꾸준하게 영화를 찍으며 존재감을 알렸다.


돈을 모았는데 가족간 불화는 커져...

  톱스타로 많은 인기, 돈, 명예를 얻게 되었다. 돈이 모이면 가족이 행복해야 했는데, 돈이 모일수록 가족간 싸움이 많아져 불화가 끊이지 않았다고 한다. 여기서 오는 허무함으로 연예계에 환멸을 느끼게 되었다고 말했다. 그렇게 약 10여년간의 연예계 생활을 청산하고 화가로서 새출발을 한다. 원래 영화를 할 때 영화미술 분야인 무대 디자인과 세팅도 함께 했다. 영화배우로만 사람들에게 알려졌지만 자신만을 위한 미술 분야를 하고 싶어 화가가 되었다고 한다. 강리나는 홍익대 미대를 다녔기에 그림에 재능이 있던 배우였다.

버려진 옷을 입고 다닌다는 것 해명 

  이날 방송에는 서울무지개에 함께 출연했던 배우 이동준, 홍익대 미대 동기인 배우 오영실, 최고의 디바가수 이은하, 우뢰매에 함께 출연했던 코미디언 심형래와 이야기 꽃을 피웠다. 강리나는 버려진 옷을 입고 다닌다는 것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전시회를 위해 재활용품을 이용한 미술활동을 했다. 그러다보니 아파트 재활용품에서 작품 재료를 찾곤 했다. 이것이 잘못 알려져 버려진 재활용 옷을 입고 다닌다는 소문이 나게 된 배경이었다.


화가 생활하며 대인기피증도 생겨

  화가활동을 하면서도 미술계도 돈을 버는 곳이라 억세더라며 상처를 받아 대인기피증도 생겼다고 했다. 또 과거 영화에 충실하기 위해 옷을 벗었는데 그게 에로배우라고 주홍글씨가 되어 아직도 자신을 괴롭힌다고 말했다. 

012345

멋지게 도전하는 강리나

  하여간 자신의 꿈을 찾아 새롭게 도전하는 모습이 너무 멋져 보인다. 멋진 미술 활동도 하고, 공중파 방송에서도 자주 봤으면 좋겠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