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다 카니발 중고차 대량으로 풀린다고...

타다 카니발 중고차 대량으로 풀린다고...


  타다 베이직 서비스가 결국 종료된다. 타다 운영사인 VCNC는 11인승 카니발을 약 1500여대를 중고차 매물로 처분한다고 한다. 전국 주요 중고차 경매 시장을 통해 순차적으로 처리한다. 타다 카니발 중고차는 연식은 얼마되지 않았지만, 주행거리가 길고 영업용으로 뛰어 가격은 신차의 절반수준이 될 전망이다.

  운행 기간은 1년 6개월, 운행 거리는 10만km 정도인데 경매 시작가는 1,500만원~1,800만원으로 책정되었다. 중고차 업자들이 경매에서 낙찰받아 일반 소비자에게 팔게되면 가격은 좀더 오를 수 있다. 그래도 통상 카니발의 감가상각은 3년된 차가 약 30% 수준인데 1년 6개월된 차량치고는 저렴한 편이다.


  세컨드 카로 카니발을 원하는 사람들이 많아서 그런지 중고차 커뮤니티에는 타다 카니발 중고차를 문의하는 사람들이 많다. 중고차 업자들은 타다 차량은 주행거리가 많은 영업용이지만 관리가 잘되어 있어 나쁘지 않은 매물이라고 한다. 그러나 물량이 대량으로 나왔으며 코로나19까지 겹쳐 소비가 위축되어 높은 값을 받기는 어렵다고 한다.

012

  그래도 일부 사람들은 영업용 차량이므로 구입에 심사숙고해야 한다고 한다. 카니발의 엔진이나 구동계통의 보증거리는 10km이내인데 이를 넘긴 타다 카니발 중고차는 보증 수리를 받을 수 없다. 또 11인승 승합차이므로 1종면허가 필수이고, 속도 제한장치가 있어 110km이상 달리지 못한다. 차량 외부에 타다 스티커를 붙여 놓아 자국이 남을 수 있어 심한 경우 도색이나 광택작업이 필요하다고 한다.


  나는 만약 타다 카니발 중고차를 이 가격에 살 수 있다면 차량 상태를 살펴본 후 구입할 의향이 있다. 타다 기사들이 차량을 매일 정성껏 관리했을 것이고, 연식이 오래되지 않았으므로 10만km를 주행했어도 아직 엔진이 쌩쌩할 것으로 생각되기 때문이다.


  그런데 왜 타다가 금지되었는지...수많은 기사들이 하루 아침에 일자리를 잃고, 편하게 타다를 이용하던 시민들도 많이 아쉬워 한다. 타다를 합법적으로 운행할 수 있는 방안은 진정 없었는지 안타까울 뿐이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