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 김원성 미투의혹으로 공천취소, 잠적



미래통합당 김원성 미투의혹으로 공천취소, 잠적


  미래통합당 최고위원 김원성 부산 북강서을 예비후보가 미투 의혹에 휩싸여 공천이 취소되었다. 이에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유서를 남기고 잠적하여 경찰이 행방을 조사하고 있다.

 

012

  김 최고위원은 20일 새벽 3시 35분쯤 집을 나선 뒤 행방이 묘연하고, 휴대폰 전화도 꺼져 있어 연락이 되지 않고 있다. 아내는 김 최고위원이 쓴 유서 형식의 글을 발견하여 경찰에 신고한 상태다.


김원성 최고위원이 남긴 글

-우리 아이들에게 부끄럽지 않은 아빠가 되는 길은 이 길밖에 없다고 생각해 집을 나서니 용서해 주었으면 좋겠다.

-정치는 함께 행복한 꿈을 꾸는 거라고 설득했던 내가 참 한심하고 어리석었다.

-미투인지 뭔지 모르는 내용을 설명할 기회조차 없었으니 믿어주면 좋겠다. 

-주위 분들에게 연락드려 내 원통함을 풀어줬으면 좋겠다. 

-나 찾지 말고 기자회견도 예정대로 하고 미투 제보자와 당사자 꼭 밝혀주었으면 한다.

-내 주위에는 호남 친구들과 지인이 많다. 나는 지역에 대한 편견은 전혀 없었던 사람이다.

-평범한 청년인 나의 정치적 가능성을 인정해주신 이언주 의원님께도 감사하고 죄송하다.


  미래통합당은 19일 미투 관련 피해자가 나왔고 호남 폄하 발언 등을 이유로 김원성 최고위원을 공천을 취소하였다. 그리고 김도읍 의원을 전략 공천하였다.

  미투라면 당사자가 나타나야 하는데 한번도 본 적이 없고, 녹취록이 있다고 했는데 한번도 들은 적이 없다고 했다. 김원성 최고위원은 전혀 사실무근이고, 음해이자 모략이며 배후에 김도읍 의원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자 김도읍 의원 측은 허위사실을 유포하면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