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은 코로나 검사에 400만원 가까운 비용이 든다.



미국은 코로나 검사 400만원 가까운 비용이 든다.


  미국은 우리나라의 건강보험제도를 극찬하며 미국도 전국민 건강보험제도를 신설하려는 움직임도 있다. 미국에서는 웬만큼 아파서는 병원에 안간다. 괜히 갔다가는 엄청난 치료비 폭탄에 엄두를 내지 못하기 때문이다. 

  간단한 감기 처방을 받기 위해서 우리나라는 만원이면 약값까지 충분하다. 하지만 미국은 몇 십만원이 들어간다고 하니 형편이 어려운 사람은 병원 문턱을 넘기 어려운 것이다.


검사비가 400만원?

  우한코로나19가 미국에서도 환자가 발생하고 있다. 그런데 어떤 남성이 코로나19에 걸린 것은 아닌가 의심하여 간단한 검사를 받게 되었다. 그는 중국 출장을 다녀온 후 기침과 고열 증세가 있었던 것이다. 검사 후 그가 받은 검사비는 400만원 가까운 비용이었다. 간단한 검사를 하는데도 이렇게 많은 비용이 나오면 의심 증상이 있어도 검사를 받으러 병원에 가기는 어려울 것이다.

  혈액채취, 코 안쪽 면봉을 이용한 비강 검사 등 단순한 것이었다. 검사 결과는 2주후에 나왔는데 다행히 음성이었다. 하지만 청구서도 나왔는데 불행스럽게 400여만원이나 되었다. 그나마 민간 보험에 가입하여 그가 내야 할 금액은 170여만원이었다. 검사 한번에 내가 내야 할 돈이 170여만원인 것이다.


들끓는 미국여론

  이 소식이 전해지자 미국 여론은 들끓고 있다. 미국 의료제도가 완전히 망가졌다고 하며 비난의 목소리가 높다. 현재 코로나 검진을 받으려면 실제로 약 2000~3000달러라고 한다. 대부분 민간 보험이 검진비를 보장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미국은 우리나라처럼 국가에서 건강보험을 운영하는 것이 아니라 병원과 보험사들이 운영한다. 의료 수가가 통일되어 있지 않아 병원에서 얼마라고 부르면 그게 진료비인 것이다. 

  미국 사람들은 과다한 의료비 때문에 민간보험에 가입한다. 이 남성은 월 21만원짜리 보험에 가입했다고 한다. 이 보험은 보장이 엄청 적어 쓰레기 보험이라고도 불린다. 하지만 이런 보험조차 없는 사람이 3천여만명이나 된다고 하니 엄청나게 아프지 않고는 병원에 가기 어려운 현실인 것이다.


실제 환자수는 훨씬 많을수도

  현재 미국의 코로나19 감염환자는 60명이라고 한다. 그런데 우리나라처럼 사람간 감염, 지역사회 감염이 일어난다면 정확한 통계조차 잡을 수 없을 것이다. 병원비 부담이 커서 확진자라 할지라도 검사를 받기 어렵기 때문이다. 아마 다른 나라들도 검진하는 비율이 훨씬 뒤처져서 확진자 수가 적어보일 뿐 실제로는 우리나라보다 훨씬 많을지도 모른다. 


세계 최강 대한민국 의료시스템

  하여간 이번 코로나19사태로 우리나라 의료체계가 정말 잘되어 있다는 것을 새삼 느끼게 된다. 비록 단점도 있겠지만 보완해 나가면서 우리나라만의 훌륭한 건강보험을 지속해야 할 것이다. 의료민영화 한다고 예전에 누가 주장했는데, 이번 사태를 보니 절대로 민영화가 되면 안될 것 같다. 그렇게 되면 우리나라도 지금의 10배가 넘는 의료비 부담을 지게 될 것 같다. 우리나라 의료시스템은 세계 최강이다. 그러니 코로나19도 곧 잡히리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