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자스민 정의당 입당, 새로운 출발



이자스민 정의당 입당, 새로운 출발

  자유한국당을 탈당한 이자스민이 정의당에 입당하여 새로운 출발을 하게 되었다. 이자스민은 입당식에서  깨어있고 열려있는 정의당과 함께 대한민국 국민이 다양성과 자부심을 갖고 살 수 있도록 맡은 역할을 충실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19대 의원으로 이주민들에 대한 인권을 위해 노력하였으나 20대에서는 공천을 받지 못했다. 다가오는 21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출마여부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아마 비례대표나 지역구 중에서 저울질 할 것으로 예상된다.

  우리나라에는 약 250만명의 이주민들이 살고 있다. 대한민국의 5%정도나 되는 많은 인구이다. 이들이 투표권만 행사하더라도 엄청난 표를 얻게 될텐데 자유한국당은 있는 복도 걷어내는 형국 같다. 민주당에서도 이자스민을 그냥 놓친 것이 실책이 아닌가 싶다. 이젠 정의당이 이자스민을 품어서 정의당이 이주민들의 인권을 위해 책임지는 대표 정당이 되지 않을까 조심스럽게 예상해본다.


  이자스민은 "저는 대한민국 사람이다. 대한민국 사람이 되는 과정이 달랐을 뿐이다. 대한민국이 더 나아지길 원하는 것은 여러분과 같다. 응원해주시고 함께 행동해 달라"고 부탁했다.



  이자스민은 새누리당 때 국회의원을 하면서 사회적 약자를 위해 노력을 했다. 그런데 자유한국당이 되면서 이런 분위기가 많이 달라져 탈당을 생각하게 되었다고 한다. 

 이자스민은 입당과 함께 이주민인권특별위원회위원장으로 임명되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도 이자스민을 환영하면서 같은 곳을 바라보며 두 손을 꼭잡고 함께 나가자고 말했다.


이주민 출신 최초의 국회의원 이자스민은 누구

  필리핀 출신으로 1998년 결혼이민으로 한국 사람이 되었다. 천주교 신자로 세례명이 자스민이다. 남편이 이동호 씨인데 남편 성을 따라 이자스민으로 불린다. 남편 이동호씨는 2010년 8월 강원도 영월에서 급류에 떠내려 가던 딸을 구하다가 사망했다. 이후 정계에 입문하여 2012년 새누리당 비례대표 15위로 공천받아 국회의원 뱃지를 달게 된다. 20대 선거에서는 당헌 당규에 의거하여 비례대표 공천을 받지 못했다. 왜냐하면 1번 밖에 비례대표를 받지 못하기 때문이다.

  이젠 정의당에 입당하여 이주민인권특위위원장으로 활동한다고 한다. 19대 국회의원 시절 모든 의정활동을 적극적으로 임했고, 출석률도 높았다고 한다.  입법활동에도 적극적이어서 의정활동상도 수상하기도 했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