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6년 가요대상에서 유현상, 김도균의 젊었을 때 모습을 볼 수 있다.

완전 대박이다.

젊었을 때 두 분 모두 잘생겼고 멋있다.

1980년대 부활과 시나위, 들국화 등 쟁쟁한 그룹들과 함께 팬들의 사랑을 받았다.

특히 유현상의 샤우팅 창법

김도균의 금속성 기타 사운드는 헤비메탈 그룹 매니아를 형성하기도 했다.

예전에 좋아했던 곡 백두산의 <어둠속에서> 이다.

백두산은 많은 앨범을 내지 못하고 

1987년 2집을 끝으로 해체되었다가

2009년 재결성하여 활동을 이어가기도 했다.

김도균은 요즘 텔레비전에서 감초 같은 역할을 많이 해서 참 정겹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