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나비 유영현과 최정훈씨의 의혹



잔나비 유영현 학폭으로 팀하차


밴드 잔나비 멤버 유영현이 학창시절

학교폭력 가해자로 지목되어

밴드팀에서 하차했다.

과거 한때의 잘못이 그의 인생 길에 부메랑이 된 것이다.


11년전 고등학교 시절 말이 어눌했던 친구를 괴롭혔다.

라이터로 장난치고, 비닐 봉지를 얼굴에 씌우고

친구 사물함을 엉망으로 만들어 놓기도 했다는 것이다.


그 친구는 온라인 커뮤니티에 익명으로 글을 올렸다.

유영현이 손만 들기만 해도 몸이 움츠려들었고,

전학을 가고 정신적 치료도 받으며,

잊기 위해 노력을 많이 했다고 한다.


그렇게 세월이 흘러 마음의 상처를

잔나비의 노래를 들으며

감동을 받았다.

그런데 잔나비 멤버 중 한 명이

자신을 괴롭힌 가해자라는

것을 알게 된 것이다.


이런 사람의 음악을 듣고 자신이 감명을 받았다는 사실에

한심해서 눈물이 흐르고 헛구역 질도 났다고 했다.

고등학교 시절 자신을 괴롭히며 한 언행과 행동은

죽어서도 용서할 마음이 없다고 글을 올렸다.


이런 논란이 있자, 소속사는 사실 여부를 확인하고

팀에서 하차하도록 한 것이다.


앞날이 구만리 같은 젊은 뮤지션이

11년전의 잘못으로

앞길에 먹구름이 낀 것이다.


과거 어렸을 때 미성년 시절의 일 때문에

팀에서 하차할 정도로

가혹한 것이 아니냐 하는 의견도 있을 수 있다.

또 한쪽에서는 학교 폭력 가해자에게는

무관용의 원칙을 세워야 한다고 말하기도 한다.


하여간 과거 한순간의 잘못된 행동으로 남의 인생은 물론

자신의 인생까지 구렁텅이에 빠져

매우 후회하고 있을 것이다.


인터넷의 발달로 잘못된 일을 하면 언젠가는 그에 상응하는

처벌이 있다는 것을 명심하고,

학창 시절을 건전하게 보내야 한다.


잔나비 보컬 최정훈에 대한 의혹도 있다.

뉴스에서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에게

향응과 접대를 한 사업가 최모씨의

아들이 최정훈이라는 의혹이다.


사기와 횡령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데 최정훈 씨가

부친회사의 주총에서 의결권을 행사했다고 한다.

그러나 최씨는 주식을 명의신탁 했을 뿐이고 의결권 행사는

사실 무근이라고 말했다.


그러자 네트즌 수사대가 뉴스에서 입고 나온 옷과 최씨의 집이

잔나비 소속사 페포니뮤직과 로고가 유사하고,

나혼자 산다에 나온 최정훈 집과

비슷하다고 의혹을 제기하였다.


최정훈씨는 부친과 김학의 전 차관과는

오랜 친구 관계라고 하며 자신과는 관계가 없다고 한다.

아버지 사업이 어려움을 겪을 때 잔나비를 결성하여

김학의 전 차관과의 관련은 결코 없었다고 한다.


음악 만을 생각하며 여기까지 달려왔을텐데

앞으로 잔나비 밴드는 어떻게 될 것인가?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