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롯 진 송가인



제1대 미스트롯은 송가인


TV 조선 <내일은 미스트롯>에서 제1대 미스트롯은

송가인으로 결정되었다.

TOP5에 오른 송가인, 정미애, 홍자, 김나희, 정다경은

미스트롯 진의 자리를 놓고

자신의 실력을 유감없이 뽐냈다.


미스트롯 진에 오르면

삼금 3천만원, 행사 100회,

작곡가 조영수의 신곡 수여라는

혜택이 있다.


1라운드는 작곡가 미션이다.

이단옆차기, 용감한형제, 윤명선 등

유명 작곡가의 신곡을 일주일만에

누가 더 완벽하게 소화하는 것을 경연했다.


2라운드는 인생곡 미션이다.

자신의 사연을 담아내는 절절한 노래로

불꽃 튀는 경쟁을 벌였다.


송가인

 -부른 노래: 단장의 미아리고개

 -자신을 늘 겸허하게 만드는 노래라고 함

         

정미애

 -부른 노래: 장녹수

 -자신을 한결같이 응원하고 뒷바라지하는

남편에 대한 고마움을 늒게 하는 노래라고 함


홍자

 -부른 노래: 열애

 -가수로 피어나기 위한

자신과 비슷한 노래라고 함.

그러나 안타깝게 음이탈.


김나희

 -부른 노래: 곡예사의 첫사랑

 -코미디언 출신으로 자신을 숨기고

웃어야 한다는 심정을 담았다고 함


정다경

 -부른 노래: 약손

 -홀로 자신을 키워주신 어머니에 대한 고마움을 노래함


미스트롯은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순위 격변이 손에 땀을 쥐게 하였다.

어떤 때는 음이탈이라는 실수를 하거나

선곡을 잘못하여 노래를 잘 소화하지 못하기도 하였다.

특히 송가인은 홍자와 1대1대결에서 탈락하였으나

마스터 특별 지명으로 간신히 합류하기도 하였다.

무명 가수들이 트로트라는 장르로

다양한 무대매너와 목소리로

중장년층의 심금을 울렸다.

젊은 세대들도 트로트가

결코 비주류 음악이 아니라는 것을

느끼게 하는 좋은 경연프로그램이었다.


시청률도 그야말로 대박이었다.

트로트 경연 프로그램이 과연 될까? 라는 생각이었지만

대중들은 경연의 긴장감과 출연자들의 빼어난 실력에

채널을 쉽게 돌리지 못했다.


이제는 트로트도 많이 듣고 사랑해야겠다.

특히 우승한 송가인을 비롯하여 TOP5에 속한

모든 가수들의 앞날에 큰 영광이 있었으면 좋겠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