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뿐인 내편 엉망이 된 결혼식



엉망이 된 결혼식-예고편을 보고

대체 도란이와 최수종은 계속 꼬일까?

예고편 영상을 보면

최수종이 장다야의 아버지를 죽였다고

결혼식장에서 폭로한다.

사람들은 놀라고

결혼식은 엉망이 된다.


자신의 아버지를 죽인 사람이

자신의 이모와 결혼한다는 사실을

어떻게 받아들일 수 있는가?


아무리 드라마라고 해도

현실과 동떨어진 이야기가

전개되고 있어

재미는 있지만 짜증도 함께 난다.


김규철(장다야 큰아버지)이 미국에서 갑자기 돌아와

30년만에 최수종의 얼굴을

한번에 알아보는 놀라운 센스를 발휘한다.

또다시 공항으로 가다가

최수종을 다시 만나는 기막힌 일이 있다.


전화로 제수씨에게 전화를 할까하다가

제수씨가 충격 먹고 쓰러질까봐

조카에게 전화를 하는 설정도 웃기다.


제수씨는 쓰러질까봐 걱정하고,

조카들은 충격 먹거나 말거나 인가?


하여간 드라마 전반적으로

도란이는 계속 위기를 맞고 있다.

그래서 늘 도란이를 걱정하며

드라마를 시청해야했다.


물론 최수종이 살인을 하지 않았다는 것을

암시하고 있어

이 드라마는 분명 해피엔딩으로 끝날 것이다.


아무리 막장이지만,

그래도 어느 정도 현실감이 없으면

시청자들은 채널을 돌릴수도 있을 것이다.


곧 드라마도 끝나갈 텐데

좀더 그럴듯한 이야기 전개로

결말을 맺었으면 좋겠다.


그래도 내가 토요일, 일요일이 기다려지는 것은

하나뿐인 내편 때문이다.

아마 다른 사람들도 드라마에 대해

비판도 하지만

주말을 기다리고 있을 것 같다.


혹시 작가 선생님이 사람들이 비판을 하게 하면서도

다음 이야기를 궁금하게 만드는

마약같은 이야기를 의도적으로

만드는지도 모르겠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