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혼유사고

자동차 혼유


10여년 전의 일입니다.

자동차 기름이 다 떨어져 주유소에 들어갔습니다.

제 차량은 누가 봐도 경유차량이어서

4만원이라고 말했습니다.

기름을 넣고 한 3km정도 운행했을 것 같습니다.

갑자기 차량 배기구에서 흰색 연기가 잔뜩 나고

차량이 통통 튀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이게 뭔가?

차를 더 운행하면 안될 것 같아,

가까운 카센터로 갔습니다.

차량에 대한 증세를 말하니 카센타 사장님이

한참 점검을 하더니

"휘발유를 넣었네요. 어디서 주유했어요?"


주유소를 알려주니 사장님이 친히

그 주유소에 전화를 합니다.

그랬더니 잠시 후 주유소 사장님이

카센터로 차를 몰고 헐레벌떡 옵니다.


얼굴은 땀으로 범벅되어 있고,

거의 사색이 된 얼굴이었습니다.

지금도 그 얼굴 모습이 또렷하게 기억납니다.

그리고 하는 말이

"벌써 10대째입니다.

분명히 경유 노즐에서 기름을 넣었는데

왜 휘발유가 들어갔는지

도대체 이유를 모르겠습니다."




그런데 그 이유는 곧 밝혀졌습니다.

유조차가 주유소에 왔습니다.

주유소 직원인지 아르바이트 직원인지 몰라도

그 직원이 경유 구멍에

휘발유를 넣으라고 알려줬다고 합니다.


유조차 기사는 하라는 대로 넣었지요.

그러니 주유소의 경유 탱크에

휘발유가 들어간 것입니다.

그때 제가 경유를 넣으러 간 것입니다.


경유에 휘발유를 넣으면

차량 수리비가 많이 들어갑니다.

주유소에서 차량을 고쳐주어

확실히 얼마의 돈이 들어간 지는 모르지만

비용이 많이 나온다고 합니다.


그러니 주유할 때 운전자들이 꼭 해야 할 일이 있습니다.

"경유 5만원이요, 아니면 휘발유 5만원이요."

이런 식으로 유종을 꼭 말해야 합니다.

그리고 만약 혼유 사실을

운전자가 알고서도 운전을 하고 가면

나중에 차량 수리할 때

운전자에게도 일정부분 책임이 따릅니다.



(결론)

1. 주유소에 들어가면 시동을 끕니다.

2. 기름 넣을 때 유종를 꼭 말해야 합니다.

(경유냐, 휘발유냐)

3. 혼유 사실을 알게 되었을 때는

절대 시동을 켜지 마십시오.

운전도 당연히 금물입니다.


이렇게 하지 않으면

운전자도 일정부분

책임을 져야 합니다.


혼유사고가 발생해도

시동을 켜지 않았다면

연료통이나 관만 청소해도

수리가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