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근버스와 화물차의 안타까운 사고


뉴스를 보니 아산에서 교통사고가 났다고 한다.

사고 장면을 몇 번을 보니 어디인지 짐작이 간다.

27톤 화물차가 좌회전을 하다가

반대편에서 달려오는

버스와 정면 충돌한 것이다.


화물차가 좌회전을 한 이유를

나는 2가지로 추측해 본다.


초록불이지만 반대편 차로에서

버스가 멀리서 오니

충분히 죄회전 할 수 있다고

생각했을 것이다.


아니면 신호등이 초록불이므로

무심코 좌회전을 했을 수도 있다.


나도 신호 대기 중에 초록불로 바뀌면

좌회전을 하려고 하다가 깜짝 놀라

브레이크를 밟은 적이 있었다.

좌회전 신호는 왼쪽 화살표가

표시되어야 하는데

무심코 좌회전 을 시도하다가

사고로 이어질 뻔한 적도 있었다.


화물차도 아마 무심코 좌회전을 하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이 사고로 안타깝게도 버스 기사와

화물차 기사가 숨졌다.

버스 안에는 기아자동차 화성공장 직원들이

집으로 가고 있었다.

32명의 승객은 중경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사고가 난 지점은 내가 사는 곳에서

아주 가까운 곳이다.

예전에 음봉과 둔포에 근무할 때 

지나다니던 길이다.

타이어 가게도 있고 바로 앞에는 주유소도 있다.

주유소를 덮쳤다면 불이나서

인명피해가 크게 발생할 뻔 했다.

그리고 버스에서 기름까지 유출되어

화재로 더 큰 인명피해가 있을 뻔 했다.


이 사고를 보면서

앞으로 운전할 때

방어운전, 안전운전, 신호 준수를

꼭 지켜야겠다.


안타깝게 돌아가신 두 분의 명복을 빈다.





김제동 강연료 문제에 대한 생각


김제동이 대전 대덕구청 청소년 아카데미에서 강연료가

1550만원을 받는다고 하여

여러 가지 의견들이 많았다.

돈도 별로 없는 지자체에서 너무 많은 강연료를

지급하는 것이 아니냐고 하여

김제동 스스로 강연을 취소하고 말았다.


논산, 예천, 김포, 서울 동작구, 아산 등에서

강연을 하고 받은 약 1500만원의

강연료도 입도마에 오르내리고 있다.

아산시에서는 성웅 이순신 축제와 보육인대회에

2번 강의하고 2700만원을 받았다고

아산시 장모 의원은 말하고 있다.


대학 시간 강사들의 1년 연봉과 맞먹는다고

왜 이렇게 많이 줬냐고

논란이 많다.


하지만 가수로 살짝 입장을 바꿔보자.

가수들은 2~3곡을 부르고

약 몇 천만원을 받아 간다.


가수들과 비교하면 그리 큰 문제가 될 것 같지는 않는다.

김제동은 강연료 받은 것을 스쿨업그레이드 캠페인과

모교에 각각 5천씩 1억원을 기부했다고 한다.


김제동이 고액 강연자라면

지자체에서 부르지 않으면

되지 않을까?

김제동은 토크 및 레크리에이션 계에서는

인기가 많은 사람이다.

서로 부르려고 하니

당연히 가격도 올라가는 것이 아닐까?


하지만 시민들은 판사의 망치와 목수의 망치 가격 차이가

있어서는 안된다고 하던 즉 정의를 외치던 사람이

국민의 세금에서 강연료가 나가는데,

너무 많다는 것이다.


아마 김제동 씨가 정치적인 입장을 표명한 적이 있어

반대하는 당에서 흠집을 내려고 하는 것은 아닌가

생각도 든다.

가수들이 10분 정도 노래하고 받아가는 돈에 대해서는

아무 말 없다가

김제동이 좌파성향이라 비난하는 것인지도 모르겠다.


강연자의 능력, 강연 시장에서의 가치 등이 어우러져

그 사람의 강연료가 책정될 것이다.

강연료가 높다는 것에 배 아프기도 하지만

김제동 강연료를 가지고 나는 왈가왈부하고 싶지는 않다.





요즘 중고차 사는 방법


나는 아직 새차를 사본 적이 없다.

1~3년 정도 된 중고차를 엄청 많이 검색한 후

구입을 하러 가곤 했다.

홍천, 대구, 인천, 대전, 서울 등등을 다니며

구입한 중고차가 거의 말썽을 일으키지 않아

나름대로 잘 구매한 경우이다.


그런데 몇 년 전 현재 타고 다니는 차를

대구에 가서 샀는데,

차량 가격은 꽤 비쌌다.


겨우 얼마를 깎은 후 계약서를 작성하는데

중고차 딜러 수수료가 있다고 한다.

나참. 그동안 중고차 사면서 그런 것 내본 적 없는데

부동산 중개업소처럼 중개 수수료를 차량 가액의 

몇 프로인지 달라고 한다.

차가 워낙 마음에 들어

그거 겨우 또 깎아서 구입은 했는데,

기분이 그리 좋지는 않았다.


이제는 현재 타는 차도 슬슬 싫증이 난다.

기름을 너무 많이 먹고, 차가 너무 커서

운전하기도 힘들다.


그래서 요즘 중고차를 또 뒤지고 있다.


<중고차 구입 방법>

1. sk엔카를 이용한다.

 -자체 전문진단평가사를 두고 차량을 진단해 준다.

-사고 유무, 차량 상태를 알려준다.

-구매 후 3개월 이내, 주행거리 5000km이내 하자가 발생하면

보상해 준다.



2. 케이카 앱을 이용한다.

-차량평가사들이 자체적으로 차량을 진단한다.

-구입 후 문제가 생기면 6개월이나 1년 이내일 경우

보상을 받을 수 있다.

-3일간 타보고 마음에 들면 구매확정할 수 있다.

-인터넷으로 쇼핑하면 집까지 배달까지 해준다.



3. 첫차 앱을 이용한다.

-이 앱의 특징은 모두 실제 매물만 올려져 있다는 것이다.

-첫차 앱은 까다롭게 엄선된 인증 딜러들만 판매를 허용한다.


알맞은 차를 골라 또 몇 년을 잘 타야 할지,

아니면 이번에는 새차를 뽑아야 할지 고민이다.

그래도 중고차 잘만 고르면 이득이니

자꾸 중고차에 마음이 간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