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를 운행하면서 기본적인 상식은 알아두고 운전하는 것이 좋습니다.

그래야 자기 차에 대한 애정을 갖게 되고, 사고 시 잘 대처할 수 있습니다.


1. 운전할 때 또는 정차했을 때 자동변속기 조작을 하지 마세요.

기름 값을 조금 아낄 것 같아 신호대기 시

D에서 N으로 변속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오래 정차하는 경우라면 연비향상에 도움이 될지 몰라도

일반적인 신호등 대기 시간이라면 굳이 

D에서 N으로 변속하지 마십시오.

오히려 잦은 변속으로 변속기의 수명이 짧아질 수 있습니다.


2. 급제동, 급가속은 금물입니다.

신호 대기 하고 있다가 "부우우웅~~~"

하고 경주마처럼 달려가는 자동차를 가끔 보게 됩니다.

이런 급가속은 연료를 완전히 태우지 않고, 불완전 연소가 된 상태로

엔진에 쌓이게 됩니다.

이렇게 쌓인 찌꺼기는 자동차 엔진 성능을 저하시키고

연비도 떨어뜨립니다.

급제동은 브레이크를 마모시키고, 연비도 나쁘게 합니다.

따라서 급가속, 급제동보다는

느긋한 마음으로 운전하는 자세가 필요합니다.


3. 늘 타이어를 점검하십시오.

시동을 켜기 전에 일단 자신의 차를 한바퀴 돌아보십시오.

타이어의 공기압이 적당한지 눈으로 확인하고, 발로도 한번 뚝 건드려 보십시오.

만약 공기압이 적다면 긴급출동 보험을 이용하여 공기압을 보충하고

펑크라면 수리를 해야합니다.

또 타이어마모도 살펴보고 마모도가 심하면

새 타이어로 교체해야 합니다.

주행 중에 타이어가 터지면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으니

각별한 점검이 필요합니다.


4. 엔진오일 점검

기름은 자주 넣는데

엔진오일은 운전자들이 무신경한 편입니다.

그냥 1년에 2번 갈면 되지..하면서

엔진오일을 중요하지 않게 생각합니다.

그런데 자동차는 엔진이 생명입니다.

그 엔진을 부드럽게 만들어주고, 마찰을 감소해 주는 것이

엔진오일입니다.

엔진오일은 늘 점검하고,

주기적으로 교체해야 자동차를 오래 타실 수 있습니다.


5. 냉각수 점검

자동차는 필연적으로 온도가 올라갑니다. 

계기판을 보면 온도계가 있는데 이걸 잘 확인하고

너무 온도가 올라가면 엔진룸의 화재가 발생될 수 있으니 

늘 확인해야 합니다.

냉각수는 자동차에서 발생하는 열을 식혀주는 역할을 합니다.

그러므로 냉각수도 2~3년에 한번은 교체해 주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6. 차 속의 불필요한 짐은 정리해야 합니다.

차량 트렁크에 너무 많은 짐을 싣고 다니면

차량 하중이 가중되어 차량 부품에 무리를 줍니다.

또 연비에도 좋지 않으니 차량의 짐은 다 빼내고 운행하는 것이 좋습니다.


자동차를 운행하기 전에 늘 자동차 한바퀴를 돌아보고

엔진 룸도 주기적으로 열어보고

냉각수, 오일, 공기압 등을 체크하여 

안전한 자동차 생활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연관있는 글>

자동차 기본 상식

짜증나는 문콕 방지

자동차 타이어 교체 주기

자동차 세차 방법

자동차 실내 악취 제거방법

자동차 연비 향상시키기



'자동차 관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동차 연비 향상시키기  (0) 2018.10.10
자동차 실내 악취 제거  (0) 2018.10.09
자동차 기본 상식  (0) 2018.10.08
짜증나는 문콕  (0) 2018.10.08
자동차 타이어 교체 주기  (0) 2018.08.31
자동차 세차 방법  (0) 2018.08.26

자동차 타이어 교체주기

 

자동차 타이어가 불량하면 연비가 나빠지고 사고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그래서 평소 운전하기 전 자동차 타이어의 공기압을 체크하고 육안으로 봤을 때 공기압이 정상인지 확인해야 합니다. 공기압이 좀 적다 싶으면 발로 타이어를 눌러봐서 대략 짐작할 수도 있습니다.

공기압이 적으면 타이어가 불규칙하게 회전하므로 마모가 되고, 과속하게 되면 펑크가 나서 위험합니다. 또 연비가 좋지 않게 됩니다.

그렇다고 공기압을 많이 넣으면 차가 통통 튀는 느낌이 들며 타이어 가운데 부분이 잘 마모되어 타이어 수명이 짧아집니다.

그럼 타이어의 교체주기는 언제일까요?

100원짜리 동전만 있으면 간단히 확인이 가능합니다. 100원짜리 동전을 타이어 홈에 넣었을 때 이순신 장군의 모자가 보인다면 교체해야 한다는 신호입니다.

또 타이어가 생산된지 3년 정도 되면 고무 탄력이 좋지 않아 펑크의 위험성이 있습니다.

주행거리로 생각한다면 45천 전후로 갈아주면 됩니다. 사람들은 타이어를 한번 교환하고 다음 교환 시 까지 그대로 타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좋지 못한 습관입니다.

전륜인 차는 앞바퀴가 뒷바퀴보다 쉽게 닳게 되므로 1만 킬로 주행하면 위치교환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 위치교환은 타이어 교체한 업체로 가면 무상으로 해줄 수 있을 것입니다.

가끔 공사장 옆을 지나가면 다음날 아침 바퀴가 바람이 빠져 있어 긴급출동을 부르곤 합니다.

그런데 이를 모르고 그냥 차를 운전한 경우도 있습니다.

차가 기우뚱기우뚱 거려서 바람이 많이 불어 그런줄 알았는데

주차장에 와서 보니 바람이 거의 빠져 있어 그랬던 것입니다.

시속 100km로 달린 것 같은데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던 경험이 있어,

지금은 늘 차를 운전하기 전에 조수석 앞뒤까지 타이어를 살핀 후 운전석에 오르는 습관이 생겼습니다.

늘 타이어 점검하여 안전운전을 생활화 합시다.



<연관있는 글>

자동차 기본 상식

짜증나는 문콕 방지

자동차 타이어 교체 주기

자동차 세차 방법

자동차 실내 악취 제거방법

자동차 연비 향상시키기


'자동차 관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동차 연비 향상시키기  (0) 2018.10.10
자동차 실내 악취 제거  (0) 2018.10.09
자동차 기본 상식  (0) 2018.10.08
짜증나는 문콕  (0) 2018.10.08
자동차 타이어 교체 주기  (0) 2018.08.31
자동차 세차 방법  (0) 2018.08.26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